본문 바로가기

고등어가 기가 막혀…미세먼지 주범 오명 쓴 고등어 가격 하락

중앙일보 2016.06.05 13:41
기사 이미지

고등어 [중앙포토]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는 오명을 쓴 고등어 가격이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5일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고등이 소비자 가격은 1마리당 2949원을 기록했다. 올해 금어기(고등어를 잡지 못하는 기간·4월 20일~5월 20일)가 종료되고 나서 첫 출어일인 지난달 26일에는 3451원이었다. 열흘도 채 안돼 가격이 500원 이상 떨어진 것이다.

지난해 이 기간보다도 가격이 20% 가량 떨어졌다. 자율 휴어기(2015년 5월 2일~5월 31일) 이후 첫 출어일(2015년 6월 8일)의 고등어 가격은 4093원이었고, 일주일 후 가격은 3696원이었다.

집에서 고등어를 구울때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한다는 정부의 발표가 영향을 미친 거로 풀이된다. 지난달 23일 환경부는 실내 미세먼지를 조사한 결과 집 안에서 고등어를 구우면 미세먼지가 나쁜 날보다도 30배 이상 농도의 미세먼지가 배출된다고 발표했다.

수산업계 관계자는 “가격 하락이 미세먼지 발표 때문인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계속 언론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고등어가 미세먼지 유발자인 것처럼 알려지면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부산지역 고등어 생산단체 관계자들이 지난 3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상황이 이렇자 해양수산부는 진화에 나섰다. 해수부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부의 발표에는 고등어 조리 시 환기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이 강조된 것”이라며 “고등어의 소비 감소 우려 등이 제기되는 만큼 앞으로 고등어 가격 및 소비 동향 등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겠다”고 밝혔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