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빙데이에도 이어진 최경주 상승세, 4타 차 공동 16위

중앙일보 2016.06.05 12:04
기사 이미지

사흘 내내 60타대 타수를 적어내는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 최경주.

최경주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경주는 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골프장에서 열린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냈다. 중간 합계 10언더파로 매트 쿠차, 게리 우드랜드(미국) 등 3명의 공동 선두 그룹에 4타 차 공동 16위다.

전날 공동 12위에 비해 순위는 다소 밀렸지만 선두와의 타수 차는 5타에서 4타로 줄었다.

최경주의 이번 대회 샷감은 매우 좋다. 사흘 내내 60대 타수(68-69-69)를 치면서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다.

파3,4번 홀에서 티샷을 3.5m에 붙여 첫 버디를 잡은 최경주는 전반을 1언더파로 마쳤다. 14번 홀(파4)에서 2.7m 버디를 추가한 최경주는 마지막 홀인 18번 홀(파4)에서 기분 좋은 마무리를 했다. 티샷을 러프로 보낸 뒤 두 번째 샷마저 그린 옆 벙커에 빠졌지만 이 벙커 샷을 그대로 홀에 떨어뜨려 버디를 잡았다.

최경주의 플레이가 끝난 뒤 낙뢰 주의보로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지만 모든 선수가 18홀을 마쳤다. 

재미동포 존 허는 이날 5타를 줄여 11언더파 공동 11위다.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도 공동 11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타를 줄여 9언더파 공동 21위다. 그러나 지난 주 딘앤델루카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2타를 잃고 4언더파 공동 58위로 부진했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