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연재 최고점 또 경신…과달라하라 월드컵 개인종합 4위

중앙일보 2016.06.05 08:26
기사 이미지

손연재(22·연세대)가 개인종합에서 또 자신의 최고점을 경신했다.

손연재는 4일(현지시간) 스페인 과달라하라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7차 월드컵 둘째 날 곤봉과 리본에서 각각 18.750점, 18.700점을 받았다. 전날 후프와 볼에서 각각 18.550점, 18.650점을 받은 손연재는 네 종목 합계 74.650점으로 개인종합 4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소피아 월드컵에서 세웠던 개인종합 최고점(74.200점)을 다시 갈아치우며 2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그러나 입상은 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 일인자 야나 쿠드랍체바(러시아)가 출전하지 않았지만 리우에서 메달권 입상을 두고 경쟁할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다. 마르가리타 마문(76.550점·러시아)이 금메달, 알렉산드라 솔다토바(75.700점·러시아)가 은메달, 간나 리자트디노바(75.150점·우크라이나)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손연재는 후프(4위)와 볼(5위)에 이어 곤봉(4위), 리본(3위)에서도 상위 8명이 출전하는 종목별 결선에 진출했다. 종목별 결선은 5일 밤 열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