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이틀 연속 홈런포…시즌 8호 홈런

중앙일보 2016.06.05 08:03
기사 이미지

피츠버그 파이리츠 내야수 강정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이틀 연속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강정호는 5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5번 3루수로 선발출전해 투런 홈런 포함 3타수 1안타 2타점 2사사구를 기록했다.

전날 첫 타석에서 스탈링 마르테와 함께 백투백 홈런을 기록했던 강정호는 이틀 연속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지난 시즌 126경기에서 15개의 홈런을 기록했던 강정호는 무릎 부상으로 인한 재활로 올 시즌 뒤늦게 출발했지만 23경기 만에 절반이 넘는 8개를 만들어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70에서 0.273(77타수 21안타)으로 끌어 올렸다. 타점은 21개가 됐고, OPS(출루율+장타율)은 0.995가 됐다.

강정호는 0-1로 뒤진 2회 말 주자 2루에서 상대 선발 투수 죠리스의 초구 86마일(약 138㎞)짜리 커터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포를 날렸다. 시즌 8호 홈런이었다. 2-2 동점이던 3회에는 2사 3루에서 파울 플라이로 아웃됐다. 팀이 3-2로 앞선 5회에는 1사에서 풀 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볼을 골라내며 걸어 나갔다. 7회에는 뜬공으로 물러났고, 8회에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경기는 8-7 피츠버그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4연패에서 벗어나 피츠버그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지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