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기아타이거즈 팬·경호원 간 몸싸움 조사 나서

중앙일보 2016.06.03 18:26
잠실야구장에서 벌어진 기아타이거즈 팬들과 경기장 경호원들간의 몸싸움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기아타이거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벌어진 지난 2일 잠실야구장에서 발생한 몸싸움과 관련해 오는 7일 기아 팬 2명과 경호원 2명 등 4명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밤 잠실야구장에서 경기가 펼쳐지는 도중 일부 기아 팬들과 잠실구장을 관리하는 용역업체 소속 경호원들 사이에 충돌이 벌어졌다.

경호원들은 경기장에 출입하기 위한 표식인 팔찌를 착용하지 않은 일부 관중에게 퇴장을 요구했고, 이 과정에서 흥분한 팬들과 경호원들 간에 몸싸움이 발생했다. 결국 경호원 1명이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관련자들을 임의 동행해 경기장 밖으로 데리고 나간 뒤 귀가조치 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현장에 여러 사람이 뒤섞여 있었기 때문에 아직 가해자와 피해자 구분이 정확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며 “폐쇄회로TV(CCTV) 분석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사건 경위와 몸싸움 관여자를 파악하고 추가로 소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