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연일 '안보행보'…8일엔 야당 대표 최초 합참 방문

중앙일보 2016.06.03 18:00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연일 ‘안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 대표는 현충일을 사흘 앞둔 3일 서울 강동구 둔촌동 중앙보훈병원을 방문해 국가유공자와 참전용사들을 위로했다. 김 대표는 병원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보훈병원이 일반 병원보다 월등해야 나라에 충성하는 사람이 많아진다”며 “이름만 보훈병원이지 다른 병원보다 나을 것이 없다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훈병원에 대한 지원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방문에는 변재일 정책위의장과 진영ㆍ이춘석 비대위원, 심재권ㆍ이언주ㆍ진선미 의원이 동행했다.

김 대표의 이날 보훈병원 방문은 지난 1일 경기도 김포에 있는 해병 2사단 방문에 이은 안보 관련 행보다. 8일에는 서울 용산구에 있는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안보현안을 놓고 군 관계자들과 토론을 할 계획이다.

야당 대표가 합참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합참 방문에 이어서는 이달 내에 한민구 국방장관을 초청해 더민주 의원들을 상대로한 강연을 하기로 하고 국방부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한다. 야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국방장관의 강연 역시 이례적이다.

이재경 대변인은 이와 관련 “더민주는 오랫동안 안보 정당으로서의 신뢰도가 그리 높지 않았다”며 “경제민주화 등 경제 관련 사안에 대해선 인물과 정책적 측면에서도 서서히 궤도에 오르고 있지만, 다소 부족했던 안보에서도 국민적 신뢰를 바탕으로 한 수권능력을 구축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국방장관의 강연은 야당이 국방 분야에서도 정부와 협력을 하겠다는 뜻으로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자리가 될 것”이라며 “향후 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정책연구원 산하에 가칭 ‘안보정책연구소’를 설립해 안보 분야와 방산업체의 비리 등과 관련한 적극적 정책도 제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