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민구 국방 장관 "사드 배치 관련 한미 이견 없다"

중앙일보 2016.06.03 17:35

 
기사 이미지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미간 엇박자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3일 "사드와 관련한 한미간 입장은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3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리라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현지에 도착한 한 장관은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는 한미 공동실무단이 마련한 건의안을 양국 정부가 승인하는 절차를 거쳐서 이뤄지게 되고, 현재 (한·미)공동실무단이 신중하게 협의를 진행중에 있다"며 "이러한 과정과 절차에 대해서는 한미 양국이 똑같은 인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동실무단의 협의 결과)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기 때문에 기다려 보시면 결과가 나올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장관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샹그리라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한 직후 이뤄졌다. 한미간 엇박자 논란이 일자 조기에 진화하기 위한 차원이었다.

앞서 미 고위 당국자는 지난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로 향하는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의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배치와 관련한 실무협의 결과를 곧(soon)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고, 한국 국방부는 즉각 "현재 협의가 진행중에 있고, 아직 발표할 수준은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사드 배치에 적극적인데 반해, 한국이 한발 물러서는 등 한미간 이견이 있는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한 장관은 다만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의 언급과 달리 "사드 문제는 이번 회담의 의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카터 장관은 "(4일 열리는)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했다.

한 장관은 4일 열리는 미국, 중국, 일본 대표단과의 회의에서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제재와 압박이 진행되고 있고, 효과가 있을때까지 (제재와 압박이)유지돼야 하는 방향이 정부의 입장"이라며 "그런 정부의 입장을 정확하게 전달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싱가포르=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