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호 쇼는 계속된다" … 대역전극 이끈 대타 이대호

중앙일보 2016.06.03 16:14

'이대호(34·시애틀)의 쇼는 계속된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가 스리런포로 대역전극의 발판을 만든 이대호를 칭찬했다. 이대호는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경기에 6회 대타로 출전, 3점 홈런를 터뜨리며 팀의 16-13 역전승을 이끌었다. 5회까지 2-12로 뒤지던 시애틀은 10점차 열세를 뒤집으며 구단 역사상 최다 점수차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이대호는 지난 4월 14일 텍사스전 이후 올 시즌 두 번째 대타 홈런을 터뜨리며 시애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대타 홈런 2개를 친 신인이 됐다. 이대호는 홈런에 이어 7회 적시타까지 때리며 3타수 3안타·4타점·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대호가 한 경기에서 3안타를 친 건 MLB 데뷔 후 처음이다. 시즌 타율은 0.301(83타수 25안타)로 뛰어 올랐다.

팀이 4-12로 뒤진 6회 2사 1·2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선 이대호는 상대 브래드 핸드의 5구째 가운데로 몰린 시속 132㎞짜리 커브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는 시즌 8호 스리런포를 날렸다. 시애틀은 이대호의 홈런과 집중타로 6회에만 5득점해 점수를 7-12로 좁혔다. 7회 2사 1·3루에선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타점을 추가했다. 시애틀은 7회에만 8안타를 집중시키며 9점을 뽑아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관련기사 '기적의 스리런포' 이대호 ML 데뷔 첫 3안타…시애틀 10점차 열세 뒤집어

경기 후 이대호는 팬들의 투표를 통해 구단이 선정한 경기 수훈 선수로 뽑혔다. 올 시즌 6번째다. 시애틀 구단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대호가 큰 폭탄을 터트려 역전의 사정권 안으로 팀을 이끌었고, 적시타로 간격을 더 좁혔다. 이대호에게는 최고의 밤이 됐다"고 적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