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ioi 전소미, 가족과 함께 예능감 뽐내…안타까운 사연도 눈길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03 09:35
기사 이미지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

'ioi' 전소미와 그의 가족이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가족 말고 뭣이 중헌디 특집’으로 꾸며져 전소미와 그의 아버지 매튜 도우마, 방송인 이동준과 아들 이걸(이일민), 그리고 남매 듀오인 악동뮤지션(찬혁 수현)이 출연했다.
 
특히 전소미와 그의 가족들은 넘치는 예능감을 과시했다. 이날 전소미의 아버지 매튜 도우마는 한국인 뺨치는 입담으로 눈길을 모았다. 그는 “방송 출연 전 일주일 내내 와이프가 하면 안 되는 이야기를 계속 말해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그는 녹화장에서 지켜보고 있는 아내를 의식해 “(아내가) 아침부터 소 한 마리를 잡아서 식사를 차려줬다”며 과도한 칭찬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MC들이“딸 소미의 히트곡인 픽미(PICK ME)를 부를 줄 아냐”고 묻자 그는 노래 부르기를 피하기 위해서 “노래를 못한다. 픽미 픽미 발음도 안 된다”며‘영어 못하는 캐나다인’이 돼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전소미와 매튜는 가족들만의 뭉클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전소미는 “친구들이 나를 신기하게 보는 게 느껴져 성형수술이 하고 싶었다. 코도 낮추고 머리 색도 까맣게 염색하고 싶었다”며 혼혈 외모로 인해 상처받았던 과거를 털어놨다. 그러자 매튜도“소미가 성형하고 싶다고 말할 때 안타까웠다”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매튜는  "소미의 바쁜 스케줄 탓에 얼굴 한 번 보기 힘들다. 소미와 한 달 만에 만났다. '해투'에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하는가 하면, 전소미의 과거 트와이스 탈락을 언급하며“소미가 ‘트와이스’에 탈락했던 당시 나도 눈물을 흘렸다”고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소미의 동생인 에블린도 깜짝 등장했다. 그는 전소미를 닮아 요정같은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소미와 에블린은 가족 특집을 맞아 특별히 준비된 코너인 노래자랑 ‘가족이 부른다’에 자매 동반으로 출연해 픽미댄스를 선보였다. 그 결과 1등의 영예는 ‘소미-에블린 자매’에게로 돌아갔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