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SDS 물류 부문, 삼성물산과 합친다

중앙일보 2016.06.03 00:01 경제 1면 지면보기
삼성이 삼성SDS의 물류 부문을 삼성물산과 합병할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재계 및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은 삼성그룹 계열사의 해외 물류를 대행해주는 삼성SDS 글로벌 물류BPO(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 부문을 떼어내 삼성물산 상사 부문과 합치기로 하고 조만간 이를 발표할 계획이다.

“솔루션은 물산 자회사에 합병”
전산 업무도 넘기면 SDS 해체

이번 합병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진하는 삼성그룹 구조개편 작업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각 계열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사업에 집중하자는 것이 구조개편의 목적이다. 삼성물산 상사 부문이 보유한 해외 물류 기능과 삼성SDS의 물류 중개 기능이 합쳐지면 시너지로 인해 물류 사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업계는 평가한다.

한국투자증권 윤태호 애널리스트는 “삼성의 물류 사업을 일원화하면 실질적인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삼성물산의 사업 포트폴리오가 강화된다”며 “삼성물산의 이익 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 수혈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삼성SDS의 솔루션 사업부문도 삼성물산의 자회사에 합병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물류와 솔루션 사업부문을 제외하면 남는 것은 삼성 계열사의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고 유지·보수하는 정보통신기술 아웃소싱(ICTO) 사업부문이다.

삼성 관계자는 “ICTO 사업이 SDS의 이름으로 남을지, 이 역시 다른 계열사로 합병돼 SDS가 해체될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의 상사 부문이 삼성SDS가 입주해 있는 서울 잠실의 향군타워 동관으로 이주하기로 한 것도 이런 합병 계획의 일환이라고 업계는 본다. 삼성SDS 측은 합병설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