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대통령이 우간다서 한가하게 북한 어쩌고 저쩌고"

중앙일보 2016.05.30 10:35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민주 비대위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왼쪽부터)

20대 국회에서 원내 1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은 30일 국회 개원 후 첫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경제와 민생을 강조했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더민주가 지난 총선에서 경제를 심판하자고 했고 경제심판이 유권자들에게 받아들여져서 여당이 참패하는 결과를 낳았는데도 정부ㆍ여당은 아직 인식을 못 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정부ㆍ여당은 경제 상황을 극복하려면 경제정책 방향을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 철저히 검토해 경제가 제대로 성장궤도에 진입하게 하고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조속히 해소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명박정부 때 제시한 ‘747’(연평균 7% 성장ㆍ소득 4만 달러 달성ㆍ선진 7개국 진입), 박근혜정부가 제시한 ‘474’(4% 성장ㆍ70% 고용ㆍ4만 달러 국민소득) 등 모든 지표가 하나도 제대로 성공적으로 달성된 게 보이지 않는다”며 “성장률 2%를 지속적으로 달성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시작했다는 구조조정 문제도 아직 답보상태에 놓여있다. 조선, 해운, 기타 다른 제조업 모든 분야가 상당히 전망이 흐린 모습을 보이고 있고 앞으로 국제시장에서 우리나라 수출기업들이 중국에 내줘야 할지도 모를 일”이라고 지적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경제상황이 여러모로 우려되는데도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한가하게 우간다 가서 북한 어쩌고 저쩌고 할때인가”라며 “대통령이 외교도 해야 하지만 국내 경제상황 대처와 경제내각의 접근법이 안이하다. 더민주의 걱정과 우려 잘 들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상황을 대처하는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 경제부총리는 뭐하는지 모르겠다. 경제수석이 뭐하는지 모르겠다는 아우성이 나온다”며 “말로는 경제가 힘들다면서 대통령, 경제부총리, 경제수석이 비상한 경제정책과 대응을 보이지 않는 것이 웬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정상적으로 6월7일부터 20대 국회가 시작할 수 있도록 이번주 초에 3당 원내대표 만나 (원구성 협상의) 수요일(1일) 최종 결론을 내리자고 제안한다”며 “더민주는 시원시원하게 양보하고 협상에 나설테니 조속히 결론을 내리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더민주는 이번주부터 본격 민생행보를 시작한다”며 “청년일자리 TF, 사교육비절감TF, 서민주거안정TF, 가계부채TF 등 4개 TF를 정상가동 시작하겠다. 당장 국민의 어려움 덜 수 있는 실용과 실천 과제부터 손 대겠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