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삼성증권, 3종의 ETN으로 간편하게 중국 시장에 투자

중앙일보 2016.05.30 00:01 주말섹션 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삼성 China A50 선물 ETN(H)’는 중국 시장에 대해 각기 다른 전망을 담은 3종의 상장지수채권(ETN)으로 환율 변동에 대한 걱정 없이 시장 흐름에 맞춰 투자할 수 있 다. [사진 삼성증권]

초저금리시대에 간편한 중국투자 상품으로 ‘삼성 China A50 선물 ETN(H)’ 시리즈가 효율적 대안으로 성장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China A50 지수 선물(싱가포르 거래소)’을 기초로 중국 시장에 대해 각기 다른 전망을 담은 3종의 ETN (Exchange Traded Note·상장지수채권)을 발행해 투자자에게 다양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우선 ‘삼성 China A50 선물 ETN’은 FTSE China A50 지수 선물 일간수익률을 추종하는 ETN으로 중국시장에 긍정적인 전망을 갖고 있는 투자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상품이다.

투자자가 중국시장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투자를 원한다면 FTSE China A50 지수 선물의 2배수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China A50 ETN’을 선택할 수 있다. 이와 반대로 중국시장에 부정적인 전망을 갖고 있는 투자자라면 ‘인버스 China A50 선물 ETN’을 이용해 시장하락 시에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삼성 China A50 선물 ETN(H)’ 시리즈 3종은 모두 100% 환헤지(‘換’과 ‘hedge’의 결합어, 환율 변동 위험을 없애기 위해 현재 환율로 거래액을 고정시키는 것)가 되어있어 환율 변동에 대한 걱정 없이 시장 흐름에 맞춰 투자할 수 있다. 해외지수를 기초로 한 ETN은 기존의 해외 투자 상품과 달리 실시간 매매가 가능해 해외투자의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지금까지 23개 ETN을 상장했다. 주요 상장종목으로는 미국을 대표하는 기술주(Facebook·아마존·구글·애플 등)에 투자하는 미국 대형 성장주 ETN, 국내 주요 유망 업종의 대표종목 5개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삼성 바이오 테마주 ETN’, ‘삼성 화장품 테마주 ETN’ 등이 있다. 이 중 ‘미국 대형 성장주 ETN’ 등은 환헤지 여부를 투자자가 선택할 수 있어 미국시장과 달러환율에 동시에 투자하는 것도 가능하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