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영남 그림 구매자 “1억 주고 샀다, 환불하고 싶어”

중앙일보 2016.05.27 10:07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리얼스토리 눈` 방송 캡처]


대작 논란에 휩싸인 조영남의 그림을 1억원을 주고 구매한 구매자가 나타났다.

23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조영남의 대작 스캔들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남의 그림을 구매했다는 구매자는 "대작 논란을 접하고 황당했다"며 “그림을 몇개 구매하기 위해 1억 수표를 매니저분에게 드렸다. 조영남도 같은 공간에 있었기 때문에 액수를 알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이 “환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구매자는 “1억원이면 적은 돈이 아니지 않느냐. 당연히 환불받고 싶다”고 말했다.
 
또 대작을 한 것으로 알려진 송 화백은 “그림 값을 10만원도 안쳐줬다. 내가 직접 운송까지 담당했는데 차비도 안줬다”라며 불만을 표출했고 “주문량이 많다보니 먹지를 대고 여러 장의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조영남은 송화백에 대해 “조수, 알바 개념”이라고 해명했다. 또 “조수를 쓰는 건 흔히 있는 관행이라서 이게 논란이 될지는 몰랐다”라고 반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