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군 동해상서 미사일 실사격

중앙일보 2016.05.26 16:45
해군이 26일 동해 중부 해상에서 북한의 해상도발에 대비한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해군 관계자는 "해ㆍ공군 합동작전능력을 향상하고 각 제대별 전술 및 무기체계 운용능력 제고를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해군 1함대사령부 주관으로 실시한 이날 훈련은 가상의 적 수상함을 한국군의 함정과 항공기, 육상의 합동전력으로 공격하는 훈련으로, 이지스 구축함을 비롯한 해군함정 10여 척, P-3 해상초계기ㆍ링스(Lynx) 해상작전헬기, 해군 유도탄기지대, FA-50ㆍF-5ㆍKA-1 등 공군 전술기가 참가했다.

특히 이날 훈련에서 적 수상함을 모사한 해상표적을 향해 최근 건조를 마치고 전력화(실전배치를 앞두고 장비 숙달 및 점검) 중인 2500t급 호위함인 강원함이 국산 대함 유도탄 ‘해성-Ⅰ’을 쐈다.
 
기사 이미지

강원함 함대함 유도탄(혜성-1)발사

또 공중에선 P-3 해상초계기가 ‘하푼’ 공대함 유도탄을, 공군 전술기들은 매버릭 유도탄과 로켓탄을 발사했다. 여기에 육상 유도탄기지대는 ‘하푼’ 지대함 유도탄으로 공격에 가세했다.
 
기사 이미지

유도탄기지대 지대함 유도탄(하푼) 발사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