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공부문 연예인 홍보대사 손본다…10년간 모델료로 혈세 '70억' 사용돼

중앙일보 2016.05.26 16:34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의 연예인 홍보대사 기용이 혈세 낭비 논란으로 재검토될 방침이다.

26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공공부문에서 연예인 홍보대사를 기용하고 과도한 모델료를 지급하는 것에 대해 비판이 일자 이를 규제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2014년 국정감사자료를 검토한 결과 중앙정부와 공기업 등 71곳이 2004~2014년 사이에 홍보대사에 지급한 금액이 7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부 관계자는 “각 부처에서 홍보대사 모델을 기용하는 것까지 예산편성지침에 담기는 어렵다”면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예산집행지침 가이드라인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산집행지침 가이드라인은 내년 1월께 나올 예정이다. 이는 예산안이 통과된 뒤 집행에 대한 지침을 제시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한편 최근 홍보대사를 맡은 연예인들이 탈세와 역사지식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킴에 따라 연예인 홍보대사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김기연 인턴기자
kim.ki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