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권위지 뉴욕타임스마저 "퇴직 원하는 사람 신청해라"

중앙일보 2016.05.26 13:50
기사 이미지
1851년 창간해 165년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자발적 퇴직 신청’을 제안했다고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회사 경영이 어려우니 일정 금액의 퇴직 수당을 받고 직원 일부가 회사를 나갔으면 한다는 얘기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 회사 신문경영위원회는 회의 이후 전체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오늘 해고를 발표하진 않겠다. 하지만 우리에게 비용 절감이 필요한 건 나중에 그걸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자발적 퇴직 신청’을 직원들에게 알렸다. 아서 슐츠버거 발행인과 딘 베케이 편집국장을 비롯해 이 회사 고위 임원들이 신문경영위원회에 참석해 논의한 결과다.

이날 경영위원회는 퇴직 신청의 범위나, 향후 정리 해고를 단행할 가능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딘 베케이 NYT 편집국장이 “올해엔 해고가 없다”고 언급한지 일주일 만에 NYT 직원들은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

NYT 측은 퇴직 신청자의 부서를 제한했다. NYT의 디지털 전환에 핵심 인력으로 꼽히는 동영상ㆍ그래픽 제작 인력과 디지털 디자인 부서 인력들은 이번에 퇴직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했다. 폴리티코는 “이런 각고의 노력은 신문제작인력 중심의 뉴스룸을 디지털 미디어 사업으로 전환하겠다는 사측의 의지와 일맥 상통한다”고 분석했다. 메모엔 자발적 퇴직 신청의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은 5월 31일까지 서류를 받아 6월 15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고 적혀있다.

지난 8년간 신문 산업이 급격히 기울면서 NYT는 수 차례에 걸쳐 직원들로부터 퇴직 신청을 받거나 정리 해고를 단행했다. 2014년엔 회사가 기대한 만큼 퇴직 신청자가 나오지 않자 정리 해고를 했고 1300명의 직원 중 20여명 정도가 회사를 떠났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