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박지원은 손오공?…같은시간 3개 일정

중앙일보 2016.05.26 13:21
기사 이미지

26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주최 ‘국회의원 의정활동 평가 어떻게 할 것인가’ 심포지엄에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자리가 비어있다. 조문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10시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만나지 못했다. 둘 중 한 명이 피했을까? 이렇다면 민감한 정치 사안이다. 오해 아닌 오해는 이날 두 원내대표의 일정을 보면 풀린다.

이날 만날 수 있었던 일정은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주최 ‘국회의원 의정활동 평가 어떻게 할 것인가’ 심포지엄에서다. 이 심포지엄은 이날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었다. 우 원내대표는 행사 시작 전인 오전 9시55분쯤 행사장에 도착했다. 박 원내대표도 이날 이곳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제 시간에 도착하지 못했다.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10시 3개 일정을 동시에 소화했다. 박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10시9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당의 ‘제7차 정책역량 강화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이 시간에 박 원내대표는 같은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당의 ‘제7차 정책역량 강화 워크숍’에 참석해 있었다. 이 워크숍도 오전 10시에 열렸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이 두 곳 이외에도 오전 10시에 또 다른 일정이 잡혀져있었다. 같은 시간 제2세미나실 바로 옆 제1세미나실에서 열리는 ‘광주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국관광객 유치방안 국제포럼’에서 축사를 할 예정이었다.

박 원내대표는 워크숍에서 짧은 인사말을 한 뒤 곧바로 심포지엄으로 이동했다. 그 자리에서 만날 수 있었던 우 원내대표는 이미 자리를 떠난 뒤였다. 우 원내대표는 오전 10시10분에 국회본청 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청년일자리 TF회의’에 참석해야 했다. 의원회관에서 본청까지의 이동시간을 고려해 이곳에 10분 이상 있을 수 없었다.
 
기사 이미지

26일 오전 10시12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광주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국관광객 유치방안 국제포럼’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옆에 박지원 원내대표의 자리가 마련돼있지만 비어있다. 조문규 기자

20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회는 ‘대목’이다. 각 당은 원래 매일하던 당 차원 회의는 물론 각종 행사가 줄줄이 잡혀져 있다. 38석으로 20대 국회의 ‘태풍의 눈’으로 부상한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일정은 숨돌릴 틈도 없다. 박 원내대표의 하루 일정은 그래서 ‘신출귀몰’하다.

박 원내대표의 이날 일정은 오전 7시 20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출연에서부터 오후 4시30분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협력업체 대표단 5명 면담’까지 10개의 일정을 소화해야 했다. 지난 총선에서 제1당이 된 제1야당인 더민주 우 원내대표의 이날 일정인 오전 9시ㆍ10시ㆍ10시10분ㆍ오후 4시 등 모두 4개 보다 2배나 더 많았다.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10시21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주최 ‘국회의원 의정활동 평가 어떻게 할 것인가’ 심포지엄에 참석해 짧은 인사말을 한 뒤 떠나고 있다. 조문규 기자

박 원내대표는 이날 머니투데이 심포지엄에서 인사 말미에 “국회에 오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미풍양속이 있다”며 “늦게와서 일찍 간다. 저도 이 미풍양속을 지키려고 한다”며 이내 자리를 떴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