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잡초의 흑·백 편지

중앙일보 2016.05.26 11:27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잡초에도 꽃은 핀다!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아 쉽게 눈에 띄지도 않고, 특별히 예쁘지도 않아 화단 같은 귀한 자리는 감히 꿈도 꾼 적이 없다. 어렵게 마당 한구석, 담벼락 아래 자리 잡은 녀석은 예초기 칼날, 할머니의 매서운 호미질을 피하기도 버겁다. 그저 눈에 띄지 않아 꺾이고 뽑히는 일 없이 후대를 위한 씨앗이라도 남길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세상에 귀하지 않은 생명이 어디 있으랴. 잡초라도 마찬가지다. 작아서 안 보이고, 흔하다고 관심받지 못할 뿐이다.

고개 숙여 굽어보고, 천천히 살피면 비로소 잡초에도 예쁜 꽃이 있음을 안다. 우리가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을 때처럼 잡초 꽃 뒤에 흑과 백의 배경막을 댔더니 저마다 가진 고운 자태가 살아났다. 순백에 자리 잡은 지칭개 꽃은 수줍은 새신부 족두리처럼 화사하고, 검정 배경 앞에 선 냉이 꽃은 사슴같이 고귀한 자태를 뽐낸다.

박종근 기자 park.jongk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