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대철 "정의화 '꿈 있다' 얘기, 대선출마로 알아 들어"

중앙일보 2016.05.26 10:41
기사 이미지
정대철 국민의당 고문이 "지난 2월 정의화 국회의장이 '꿈이 있다'고 얘기해 '대통령 되겠다'는 꿈으로 알아 들었다"고 26일 말했다. 정 고문은 이날 정의화 의장이 싱크탱크 '새한국의 비전'을 출범식을 하는 것과 관련해 "무슨 (새한국의 비전) 재단 만든다는 것은 나는 제안받은 적도 없고 이후에도 전화 한 번 한 적이 없다. 참여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고문은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정 의장과 2월달에 여의도에서 점심을 함께 하는 자리에서 '자기가 꿈이 있다'고 그런 얘기를 하니까 그 순간 대선에 나오겠다는 것으로 받아 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의장이 당시 (꿈에 대해) 구체적으로 뭐라고 얘기했는데 어떻게 얘기했는지 표현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대통령이 되겠다는 꿈으로 금방 알아 들었다"고 설명했다.

정 고문은 "새정치의 비전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온다"는 질문에 "그가 꿈을 가진 것은 그날 분명히 들었지만 그 재단은 나하고 아무 관계가 없다"며 "그가 잘 되길 바라지만 내가 국민의당 고문인데 어떻게 정의화 의장과 관계를 맺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내가 국민의당에 있으면 (안철수 공동대표가 아니라) 다른 대권 후보를 돕는 데 참여하는 건 이율배반이 아니냐"고 거듭 강조했다.

정 고문은 "대전 국민의당 위원장들을 위로하는 식사자리가 있어 대전에 가는 중"이라며 "오늘 새한국의 비전 출범식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의화 의장 측은 "대선 출마에 대한 언급했다는 정 고문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그날 오찬자리 자체가 정대철 고문이 요청해 식사를 한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