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ㆍ인천 경유버스, 앞으로 서울 통행 못한다

중앙일보 2016.05.26 08:09

 
기사 이미지

서울 도심과 분당ㆍ일산ㆍ수원 등 경기도 일대를 잇는 광역버스. [중앙포토]

경기도와 인천에서 출발해 서울로 매일 운행하는 경유(디젤) 버스 1700여대가 서울 운행이 전면 제한될 방침이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약 1년의 유예기간을 거친 뒤 디젤 버스의 서울 통행을 막기로 했다.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은 다음 달 초 공식 발표된다.

이번 미세먼지 대책의 주 대상은 서울과 경기도 일대, 서울과 인천을 왕복하는 광역 버스다. 서울시는 현재 경기도에서 진입하는 광역버스 2200대 가운데 약 73%(1600대)가 디젤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천에서 출발해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버스는 68대다.

서울의 경우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약 7500대의 경유 버스를 모두 CNG 버스로 교체됐다.

문제는 재원 마련이다. CNG 버스 한 대 가격은 약 1억1900만원으로 경유 버스 1700대를 전부 교체하려면 2000억원 이상이 필요하다.

인천시 관계자는 “아직 수명이 남아 있는 버스를 교체해야 하는데 인천의 재정 여건으로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사람은 일 평균 40만명으로 추산된다.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버스 노선 강제 폐지 가능성은 낮다.

다만 서울시가 과태료 부과, 증차 제한 등의 조치를 검토 중이어서 경기도와 인천시가 일부 노선을 통합 운영할 경우 불편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유버스 관련 대책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나서 관심을 갖는 사항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박 시장은 “초미세먼지에 이어 톨루엔까지 검출되는 상황에서 진입 제한 방법을 찾아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환경부와 경기도, 인천시 등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