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국무부 “클린턴, e메일 사용 내역 제출 안해…규정위반”

중앙일보 2016.05.26 07:42
기사 이미지

올 1월 뉴햄프셔 예비선거 직전 선거 연설 중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중앙포토]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이 장관 재직시 e메일 기록 일부를 제출하지 않는 등 국무부 규정을 위반했다는 감사 보고서가 25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미국 국무부 감사관실은 이날 의회에 제출한 83페이지 분량 보고서를 통해 “클린턴 전 장관은 국무부를 떠나기 전 업무에 사용했던 e메일 기록을 모두 제출했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 따라서 국무부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장관 재직 시절인 지난 2011년 해커 공격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메모를 받기도 했지만 여전히 개인 e메일 사용을 고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무부는 보고서를 통해 “자신의 개인 e메일을 이용해 장관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이를 사전에 논의할 의무를 지니고 있다. 그렇지만 국무부 어느 누구도 클린턴이 공무 수행을 위해 개인 e메일을 사용하겠다고 요청했거나 이를 허가받았다는 증거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 감사관실은 또 보고서 작성을 위해 존 케리 국무장관을 비롯해 매들린 올브라이트, 콜린 파월, 콘돌리자 라이스 등 전임 장관들과 면담을 했지만 클린턴 전 장관은 면담을 거부했다고도 지적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재임시절 개인 용도의 e메일 서버로 기밀문서가 포함된 내용을 주고 받는 등 업무 규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로 지명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는 클린턴 전 장관의 e메일 스캔들에 대한 공세를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트럼프는 이날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에서 “나는 힐러리와 경쟁하기를 원하지만 그렇게 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미치광이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와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국무부 감사와는 별도로 클린턴 전 장관이 업무 규정을 위반했는지에 대해 조사를 진행중이다.

클린턴 선거 캠프의 브라이언 팰런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국무부 보고서는 미국 연방정부의 전자기록물 보존 체계의 문제점이 오래 전부터 이어져 왔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클린턴 전 장관은) 다른 사람들에 비해 자신의 기록을 적절하게 보존하고 공개하기 위해 훨씬 많은 노력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