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세 반기문 “미국 대선 후보도 76세, 체력 문제 안 돼”

중앙일보 2016.05.26 02:32 종합 3면 지면보기

제주서 관훈클럽 간담회

| “대통령 이야기 자생적으로 나와
헛되게 살진 않았구나 자랑스러워

박 대통령이 언질 준 것 결코 없어
공개된 만남 확대해석, 기가 막혀
내가 유일하게 남북대화 채널 유지
남은 임기 긴장완화 노력하겠다”

 
기사 이미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25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 만찬을 마친 뒤 나가면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반기문(72) 유엔 사무총장이 차기 대선 출마와 관련해 한 걸음 더 나아간 언급을 했다. 25일 제주롯데호텔에서 열린 관훈클럽 임원진과의 간담회에서 반 총장은 “내년 1월 1일 한국 시민으로서 어떤 일을 해야 할지 고민해 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을 한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지만 자생적으로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제가 인생을 헛되게 살진 않았고, 노력한 데 대한 평가가 있는 것이란 생각에 자랑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면서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외교관이 쓰는 용어치고 이보다 강하게 출마하겠다는 용어가 어디 있느냐”고 말할 만큼 진전된 입장 표명이었다. 일주일 전 뉴욕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선 “임기가 7개월 남았다.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면 고맙겠다”고만 했다.

특히 반 총장은 “제가 사무총장을 그만두고 어떤 일을 해야 하느냐에 대해선 가족 간에 얘기들이 좀 다르다”면서도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을 했으니 기대가 있다는 것은 염두에 두겠다”고 말했다. 대선과 관련한 질문에 “총장 임무를 무사히 끝내는 게 우선”이라며 답을 피했던 것과 달라진 모습이다.

| 정우택 “충청대망 큰 소나무 생겨”
나경원 “새누리 오면 더없이 좋아”


당장 새누리당 충청권 중진인 정우택 의원은 “새누리당으로선 크게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충청 대망론이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큰 소나무가 생긴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도 "여러 대선주자 중에서도 반 총장님에게 기대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새누리당에 오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라고 반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원수 유엔 사무차장, 오준 유엔대사, 김숙 전 유엔대사, 강경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사무차장보 등 ‘반기문 사단’도 총출동했다. 다음은 주요 일문일답.
대통령에 도전하기에는 고령이라는 데.
“1948년 이승만 대통령 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국민 체력이나 자연수명이 15~20년은 차이 난다고 본다. 미국 대선 후보들도 70세, 76세 이렇다. 저는 (총장 임기) 10년 동안 마라톤을 100m 뛰듯 했다. 1년간 정상을 몇 명 만나고 여행을 몇십만 마일 하고 사람을 얼마나 만나고 일정의 개수를 보면 대충 안다. 제가 보약을 먹는 것도 아니고. 특히 한국 같은 선진사회에선 체력 같은 건 요즘은 별문제가 안 된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과 관련해 함께 일해 보자는 권유는 없었나.
“박 대통령이 무슨 언질을 줬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런 일은 결코 없었다. 자주 만난다는데, 이명박 대통령 때도 그랬고 어느 대통령이든 다 (자주 만나고) 했다. 박 대통령과 7번 만났다고 하는데 다 공개된 장소, 회의가 있어서 가니까 사진이 찍히는 거다. 그런 걸 다른 방향으로 확대해석하는 것은 제가 보기에도 기가 막히다.”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은 반 총장이 대선의 상수라고 했는데.
“지금은 명예롭게 총장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홍 의원과 나는 10년간 전화 한 통 한 적도 없다.”
 
기사 이미지

반 총장은 최근 공개된 85년 외교문서에서 당시 참사관으로 하버드대 연수 중일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향을 보고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 당시 대학신문에 난 것을 복사해 보냈고, 제가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위해서 한 것도 아니고 정부와 국가를 위해 있는 것을 관찰해 보고한 것일 뿐 개인 의견이 들어간 것은 없다”고 반박했다. “김 전 대통령을 따라다니면서 그런 것이 아니다. 흠집 내기다. 제 인격에 비춰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도 주장했다.

북한 문제에 대해선 "남북 간 대화 채널을 유지해 온 것은 제가 유일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문제를 떠나 인도적 문제는 물꼬를 터 놓는 것이 좋다고 이명박 대통령 때도, 박근혜 대통령께도 말씀드렸다. 핵·미사일 문제 등으로 분위기가 좋지 않지만 남북 문제는 숙명이다. 남은 임기 일곱 달 동안에도 (남북 간) 대화와 긴장 완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① 더민주 “반 총장, 험난한 정치 헤쳐나갈지…”
② 박지원 "반기문 총장은 모든 게 반반(半半)"…"새누리당 후보로 나설 것"


◆제주포럼 환영만찬 참석=반 총장은 간담회 뒤 제주국제컨벤션센터로 이동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주최하는 제주포럼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만찬에는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대행, 나경원 외통위원장, 이재영 의원 등도 참석했다. 야당 인사들은 한 명도 없었다.

방한한 반 총장에 대한 의전은 ‘행정수반인 총리’에 준한다. 방문의 종류는 ‘실무방문(Working Visit)’이다. 정부 초청이 아닌 유엔 공무상 오는 것으로, 급이 더 높은 국빈방문이나 공식방문은 아니다. 반 총장의 경호는 청와대 경호처가 맡는다. 25~26일 제주도에 머무는 동안 반 총장이 사용할 외빈용 방탄차량도 비행기에 실려 제주도로 이동했다.

서울=유지혜 기자, 제주=김경희 기자 wisepen@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