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커버스토리 CANADA] 몰라서 못 갔던 동부의 매력 ④

[커버스토리 CANADA] 몰라서 못 갔던 동부의 매력 ④

스마트폰을 좌/우로 움직이면
전체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빨간머리앤이 살던 마을을 아시나요?

캐나다의 동쪽 가장자리, 대서양을 마주 보고 복잡하게 얽혀 있는 4개 주를 일컬어 ‘애틀랜틱 캐나다(Atlantic Canada)’라 한다.
노바스코샤 · 프린스에드워드섬(PEI) · 뉴브런즈윅 · 뉴펀들랜드 앤 래브라도 주를 합친 면적은 남한의 5배가 넘지만 캐나다의 다른 주 하나보다도 작다. 넓고도 좁은 4개 주에 캐나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절경과 무수한 이야기가 숨어 있다. 애틀랜틱 캐나다에서 꼭 가 봐야 할 여행지 6곳을 꼽았다.

 


유럽 분위기 가득한 할리팩스
 
기사 이미지

할리팩스의 상징 시터델. 과거 영국군의 요새였다.



할리팩스(Halifax)는 영국 식민지 시대인 1749년, 노바스코샤 총독 에드워드 콘월리스와 영국 병사 2756명이 구축한 언덕 위 도시다. 인구가 약 39만 명으로 애틀랜틱 캐나다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사는 도시다. 영국까지 비행기로 5시간 거리에 있는 할리팩스는 예부터 유럽으로향하는 관문이었다. 대영제국의 주요 군사 요새였으며, 지금까지도 당시 유적이 잘 보존돼 있다. 도시 전체에 유럽 분위기가 가득한 이유다.

할리팩스는 어디를 가나 거리가 한적하고, 다운타운은 반나절이면 충분히 둘러볼 수 있을 정도로 아담하다. 항구에는 수백 년 묵은 운치 있는 건축물이 줄지어 있다. 할리팩스 서쪽 언덕에는 오래 된 요새 시터델(Citadel)이 있다. ‘국립 역사 기념지’로 지정된 곳으로 다운타운에서 10분만 걸어가면 된다. 시간만 잘 맞으면, 위병 교대식을 볼 수 있고 무료 가이드 투어도 참여할 수 있다. 등대 드라이브 코스와 페기스 코브노바스코샤주는 캐나다 동부 해안에 섬처럼 툭 튀어나온 지역이어서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대서양을 바라보는 339㎞ 도로에 등대가 줄지어 있어 라이트하우스 루트(Lighthouse Route)라고도 불린다. 소박한 어촌 마을을 구경하며 낭만 가득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수많은 절경 중에서도 거대한 바위 턱과 예쁜 등대가서 있는 자연보호 구역 페기스 코브(Peggy's Cove)는 단연 최고로 꼽힌다. 마을 남쪽, 화강암 위에 서 있는 팔각형 등대가 여행객에게 인기다. 높이 15m로, 1914년에 세워졌다.

 

등대 드라이브 코스와 페기스 코브
 
기사 이미지

노바스코샤주 남부 해안에는 아름다운 등대가 많다.

노바스코샤주는 캐나다 동부 해안에 섬처럼 툭 튀어나온 지역이어서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대서양을 바라보는 339㎞ 도로에 등대가 줄지어 있어 라이트하우스 루트(Lighthouse Route)라고도 불린다. 소박한 어촌 마을을 구경하며 낭만 가득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수많은 절경 중에서도 거대한 바위 턱과 예쁜 등대가 서 있는 자연보호 구역 페기스 코브(Peggy's Cove)는 단연 최고로 꼽힌다. 마을 남쪽, 화강암 위에 서 있는 팔각형 등대가 여행객에게 인기다. 높이 15m로, 1914년에 세워졌다.



세계 문화유산 루넌버그 구시가지
 
기사 이미지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루넌버그 구시가지.


노바스코샤주 루넌버그(Lunenburg)는 18세기 식민지 전쟁에서 승리한 영국이 독일에서 건너온 개신교인들을 쫓아내고 만든 도시다. 1753년에 건설된 루넌버그 구시가지는 북미 대륙에서도 영국 식민 도시의 전형을 보여 준다.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 지는 비탈에 바둑판처럼 형성돼 있다. 빅토리아풍 가옥, 그러니까 지붕에 창문이 달린 18세기 가옥들이 우아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1963년에 건조한 범선 블루노즈 2호, 지금도 실제 학교로 운영되고 있는 루넌버그 아카데미도 볼 만하다.



캐나다 연방의 시초 샬럿타운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 샬럿타운(Charlotte town)에서는 1864년 캐나다 연방 설립을 위한 최초의 회의가 열렸다. 바다를 따라 산책로가 조성된 빅토리아 공원은 샬럿타운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다. 기념품 가게와 레스토랑으로 둘러싸인 다운타운 동쪽의 부두 피크스 워프(Peak’s Wharf)는 연방 회의에 참석한 ‘건국의 아버지들’이 모였던 장소다. 바로 옆에 있는 파운 더스 홀(Founder’s Hall)에서 당시 연방 회의가 열렸던 현장을 볼 수 있다.



빨간머리앤의 고장 캐번디시
 
기사 이미지

동화 『빨간머리앤』의 배경이 된 전원 마을 캐번디시.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는 동화 『빨간머리앤』 덕분에 유명해졌다. 작가 루시 모드 몽고메리(Lucy Maud Montgomery)가 나고 자란 곳이 바로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의 전원 마을 캐번디시(Cavendish)다. 캐번디시는 샬럿타운에서 남동쪽으로 40㎞, 자동차로 약 30분 거리에 있다. 초원과 고목이 어우러진 이 평화로운 마을은 고스란히 작품의 배경이 되었다. 마을에는 빨간머리앤이 살던 초록색 지붕 집, 우체국, 학교 등이 재현돼 있다.



기암괴석 가득한 호프웰 록스 주립공원
 
기사 이미지

썰물 때 기암괴석이 드러나는 호프웰 록스 주립공원.


뉴브런즈윅주와 노바스코샤주 사이에는 세계에서 조수간만 차가 가장 큰 펀디만(Bay of undy)이 있다. 조수차가 최대 16m에 달한다. 만조 때는 평온한 바다에서 카야킹을 즐기는데 물이 빠지고 나면, 기암괴석 ‘호프웰 바위’가 드러나 또 다른 절경을 연출한다. 이곳이 바로  호프웰 록스 주립공원(Hopewell Rocks Provincial Park)이다. 바다를 따라서 하이킹을 즐기고 등대도 구경할 수 있다.


 
 ■  관련기사
▶ [커버스토리 CANADA] 몰라서 못 갔던 동부의 매력 ①
▶ [커버스토리 CANADA] 몰라서 못 갔던 동부의 매력 ②
▶ [커버스토리 CANADA] 몰라서 못 갔던 동부의 매력 ③




최승표·홍지연 기자 spchoi@joongang.co.kr
사진=캐나다관광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