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사물인터넷·범죄예방환경설계 적용

중앙일보 2016.05.26 00:01 주말섹션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현대건설은 6월 경기도 화성 동탄2신도시 A42블록에 힐스테이트 동탄(투시도)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33층, 16개동, 전용면적 61~84㎡ 1479가구의 초대형 단지다. 61·74㎡과 같은 틈새 평형도 많아 수요자의 관심이 높다.

힐스테이트 동탄

동탄순환대로(2016년 예정)를 통하면 경부고속도로 기흥IC 이용이 편하고 동탄신리천로(2016년 예정)를 타면 용인∼서울고속도로 진입이 빠르다. 올해 11월 개통 예정인 SRT를 이용하면 수서역까지 10분대, GTX가 개통될 경우 삼성역까지 20분 안팎에 갈 수 있다. 제2외곽순환도로 동탄IC(예정)가 뚫리면 수도권 전역 이동이 편해진다. 단지 인접 지역에 초교 1곳이 문을 열고 중·고등학교는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지상 2층 규모의 단지 내 유치원도 만든다. 신리천과 가까워 녹지가 풍부하고 하천 조망이 가능하다.

남향 위주의 단지를 배치한데다 전체 가구의 90% 가량을 전면 4베이 맞통풍 판상형 구조로 설계된다. 단지 안 약 1.6㎞의 순환산책로는 운동, 건강, 친환경 공간이 연계된 ‘스칸디맘 산책로’로 조성한다. 피트니스, GX룸, 실내골프연습장, 스크린골프장, 맘스&키즈카페, 여성 전용 공방, 대형 사우나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춘다. 사물인터넷(IoT) 등의 최첨단 디지털 시스템으로 무장한다. 단지 안에 현대건설 계열사와 연계한 카쉐어링을 운영할 예정이다. 동탄2신도시에서 보기 드문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인증 단지로 지어진다.

문의 1877-5510

김영태 기자 neodelh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