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글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 올 가을 베일 벗는다

중앙일보 2016.05.21 10:24
기사 이미지

구글이 공개한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의 제품 이미지. 개발자용 실물 제품은 올 가을 나올 예정이다. [사진 프로젝트아라 홈페이지]


구글이 레고처럼 조립해서 만드는 스마트폰을 올 가을 공개하고 2017년 판매를 시작한다.

구글 고급 기술 및 제품(ATAP) 부문의 창의책임자(Head of Creative) 블레이즈 베트르랑이 연례 개발자 회의 ‘구글 I/O 2016’ 마지막 날인 20일(현지시간) 밝힌 계획이다.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Ara)’는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선택해 추가할 수 있는 모듈 방식이다. 베트르랑은 올해 4분기 아라의 개발자 에디션을 공개하고 2017년에 “얇고 가볍고 아름다운” 소비자용 제품을 발매하겠다고 말했다. 아라 폰의 화면 크기는 5.3인치가 될 전망이다.
 
 

아라 폰은 스마트폰의 기본 기능을 모두 갖춘 프레임에 각종 모듈을 끼웠다 뺄 수 있는 6개의 슬롯으로 구성된다. 슬롯에는 스피커, 고속통신, 고성능 카메라 등의 모듈을 원하는 위치에 끼울 수 있다. 각 모듈은 사각형의 블록 모양이다.

구글에 따르면 아라용 모듈은 이용자가 손쉽게 교체나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다. 차세대 프레임도 기존 모듈과의 호환이 가능하도록 출시할 계획이다. 신제품이 나오는 시점에 새 폰으로 ‘갈아탈’ 필요 없이, 소비자가 프레임이나 모듈을 자유롭게 바꾸며 업그레이드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셈이다.

2012년부터 시작된 구글의 ‘프로젝트 아라’는 2013년 세간에 공개되며 조립식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출시에 이르는 세부 일정이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은 2015년 아라 폰의 일부 부품만 선보였을 뿐 제품 실물은 공개를 미뤄 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