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상선 운명의 엿새

중앙일보 2016.05.19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채권단과 현대상선이 18일 해외 컨테이너 선주 4곳과의 용선료(선박을 빌리는 비용) 인하를 위한 담판을 시작했다.

용선료 28% 인하 땐 연 2700억 절감
채권단, 인하분 주식 출자전환 제의
선주들 “상장 폐지 우려 있다” 반발
24일이 시한…첫 날 합의점 못 찾아
채무 재조정, 국제 해운동맹 가입 등
협상 끝나도 정상화까지 산 너머 산

이날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본사에서 열린 협상엔 그리스의 다나오스·나비오스·CCC가 현대상선에 배를 빌려준 주요 선주 자격으로 참석했다. 현대상선에 대한 채권단의 지원 의지를 직접 확인하기 위한 방한이다. 싱가포르 이스턴퍼시픽은 화상회의를 통해 참여했다. 이들은 전체 22개 선주 중 용선료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4개 선주로, 이들이 용선료를 내려주면 나머지 선주도 인하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
 
기사 이미지

채권단은 정용석 산업은행 구조조정부문 부행장이 채권단 대표, 현대상선은 마크 워커 미국 밀스타인법률사무소 변호사가 대리인 자격으로 선주에게 용선료 인하 방안과 향후 자율협약 진행 계획을 설명했다.

이번 협상은 현대상선의 운명을 결정지을 가장 중요한 관문이다. 용선료를 깎으면 자율협약 절차에 따라 다른 채무도 조정하지만 실패하면 자율협약을 중단하고 법정관리로 보낸다는 게 채권단의 방침이기 때문이다. 현대상선이 선주들에게 요청한 인하안은 잔여 선박임대 계약기간 동안 용선료를 평균 28.4% 인하해달라는 게 골자다.

다만 선주마다 계약한 용선료가 다르기 때문에 인하폭도 차이가 있다. 현대상선은 지금보다 용선료가 4배가량 비쌌던 2007~2008년 이들 선주와 장기 선박임대 계약(10~23년)을 했다. 선주들이 현대상선의 요청을 받아들이면 지난해 용선료(9758억원)를 기준으로 매년 2700억원 가량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채권단과 선주들은 이날 쉽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채권단은 선주들에게 “용선료 인하분의 절반은 주식으로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절반은 현대상선이 5~10년에 걸쳐 분할상환하도록 하겠다”고 전달했다. 그러나 선주들은 채권단에 “출자전환을 했는데도 경영지표가 나빠져 법정관리 절차를 밟으면 어떻게 하느냐”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법정관리에 돌입하면 상장 폐지로 주식이 휴지조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다.

정용석 산은 부행장은 협상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용선료 인하 합의 여부에 대해 “(단정하기) 어렵게 됐다”고 설명했다. 마크 워커 변호사도 “아직 할 수 있는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이번 협상의 데드라인(시한)은 현대상선 채권단(9개 은행+신용보증기금)이 출자전환 여부를 정하는 회의를 여는 24일이다. 채권단은 24일 이전까지 협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채권단은 용선료가 인하되면 총 1조2000억원의 채권을 출자전환해줄 예정이다. 대출금(1조2000억원)의 60%인 7000억원와 채권단이 보유한 사모 회사채(발행액 1조원)의 50%인 5000억원 어치다.

용선료 인하와 채권단 출자전환에 성공해도 끝이 아니다. 현대상선이 자율협약을 유지해 대출만기를 연장받으려면 두 단계를 더 거쳐야 한다. 우선 이달 31일~다음달 1일 열리는 사채권자 집회에서 신협·새마을금고를 비롯한 공모 회사채 보유자를 상대로 한 채무 재조정에 성공해야 한다. 현대상선은 공모 회사채 8000억원 어치 중 절반인 4000억원을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4000억원은 만기 연장해달라고 사채권자들에게 요청하기로 했다.

마지막 단계는 국제 해운동맹 가입이다. 세계 해운업은 큰 해운사끼리 동맹을 맺어 운송조건· 가격 등을 결정하는 과점 형태다. 이 때문에 해운동맹에 끼지 못하면 세계 무대에서 영업을 하기 어렵다. 올해는 기존 해운동맹이 해체되면서 해운사 간의 합종연횡이 진행돼 3개 동맹(2M·오션·디 얼라이언스)으로 재편됐다. 2M·오션은 이미 현대상선을 제외한 채 동맹을 꾸렸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가입할 수 있는 곳은 제3의 동맹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뿐이다.

그러나 이 동맹은 지난 13일 결성 당시 한진해운은 포함한 반면 현대상선은 법정관리 가능성 때문에 합류 여부를 유보했다. 현대상선이 영업을 계속하려면 미국 연방해사위원회(FMC)가 디 얼라이언스의 미주 항로를 승인해주기로 한 9월 전까지 추가로 가입해야 한다.

이태경·문희철 기자 unipe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