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북 찾은 국민의당, 송하진 지사 "영입" 구애… 박지원, 정동영에 "국토위 안 돼"

중앙일보 2016.05.17 17:26
기사 이미지

전북 방문한 국민의당

국민의당이 17일 전북 지역 민생행보에 나섰다. 이날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상임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를 비롯하여 국민의당 의원들은 전라북도 도청을 방문해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면담 시간을 가졌다.

가장 먼저 도청에 도착한 안 대표에게 송 지사가 "전북에 자주 오시는 것 같다"고 말하자, 안 대표는 "매달 오는 것 같다. 탄소 섬유 쪽에 워낙 관심이 많다"며 "따로 전주만 찾아와서 심도 깊게 이야기도 나누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송 지사가 국민의당을 상징하는 초록색 계통의 넥타이를 하고 의원들을 맞이하자 유성엽(전북 정읍) 의원은 "넥타이가 국민의당 색이다. 마음이 움직이고 있는 거예요"라며 송 지사 영입 의지를 보였다. 이어서 정동영(전북 전주) 의원도 "유성엽 의원이 도지사 불출마 선언했다. (송 지사를) 영입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말했다.이에 관해 송지사는 활짝 웃으면서도 "너무 나가시는 것 아닌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송 지사는 KTX 역사 관련해서 "전주는 한옥 형태를 유지하려다 보니까 외관은 한옥 그대로 가고 지하 역사화 시키려 한다. 시골 같은 데도 (역사가) 거창한데, 우리는 상대적인 박탈감을 너무 많이 느낀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이어 정 의원은 "원내대표님, 그래서 내가 이번에 국토위 하려고 한다"고 말하자 박 원내대표가 딱 잘라서 "그건 안 됩니다"라고 말해 장내가 웃음 바다가 되기도 했다.

면담을 마치고 국민의당은 도청에 마련된 기자실에서 전북 언론인들과 만나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전북 언론인들은 "매번 반복되는 일들인데 (국민의당 의원들이) 내려올 때 보면 대부분 광주하고 날짜가 겹치거나 주말을 이용하시더라"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박 원내대표는 "우리가 전라북도에서 1박 2일 제대로 워크숍을 진행하려 했지만 갑자기 ('임을 위한 행진곡' 관련)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라며 "광주 가면서 들렀다 가는 것이라고 생각 안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