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새누리당 비박계 김용태 "혁신위원장 사퇴, 그들에게 무릎 꿇을 수 없다"

중앙일보 2016.05.17 15:32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에 내정된 비박계 김용태 의원이 17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상임전국위원회가 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직후 국회 정론관을 찾았다. 이날 상임전국위에서 당헌 개정을 통해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야만 출범이 가능했던 혁신위원회는 개회 자체가 무산되면서 사실상 백지화됐다.

김 의원은 “혁신위원장을 사퇴하겠다”며 “오늘 새누리당에서 정당 민주주의는 죽었다. 새누리당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잃었다. 저 같은 사람에게 세 번 국회의원이 되는 기회를 주신 국민과 당원에게 죽을 죄를 지었음을 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임전국위에 대거 불참한 친박계를 겨냥해 “국민에게 무릎을 꿇을 지언정 그들에게 무릎을 꿇을 수는 없다”며 “이제 국민에게, 당원께 죄를 씻기 위해 그리고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사퇴 기자회견에 앞서 새누리당 비박계인 김성태·김학용 의원이 김 의원의 사퇴를 만류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날 상임전국위 직후 열릴 예정이었던 전국위원회도 자동 무산됐다. 전국위에선 정진석 원내대표의 비대위원장 선출안이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