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웅 법무장관 "가습기살균제, 과거부터 쭉 확인해야 할 것"

중앙일보 2016.05.17 14:14
기사 이미지
김현웅 법무부장관은 17일 가습기살균제 관련 조사를 과거 정부로까지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서다.

김 장관은 새누리당 오신환 의원이 “가습기 살균제는 김대중 정부 때부터 시판됐고 노무현 정부 때 사고가 나서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는데 20년 전까지 거슬러가서 조사를 하고 있느냐”고 질문하자 “사건의 원인이나 어떤 경과를 과거부터 쭉 확인해야 할 것이고 또 이 사건에 책임이 과연 누구에게 있는지를 밝혀야 되는 것이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모든 사안에 대해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국가의 문제가 있다고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 사건과 관련돼서 제기되고 있는 모든 의혹에 대해 검찰에서 철저하게 경위를 파악해서 살펴 보고 있는 중”이라고만 답했다.

김 장관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전혀 진척이 되지 않는다”(더민주 이춘석 의원)는 지적이 나오자 “지금 검찰에서 본격적으로 수사를 진행 할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며 “구체적인 진행상황을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검찰에 일체의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또 그렇게 신속하게 수사가 진행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