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서 미군 '주피터' 프로젝트…시민단체 반발

중앙일보 2016.05.17 14:03

 

기사 이미지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젝트에 반발해 부산 감만동 감만8부두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부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사진 부산 평통사]

생화학전에 대비하기 위한 주한미군의 ‘주피터(JUPITR) 프로젝트”가 부산에서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주피터 프로젝트는 야전에서 채취한 생화학 독성물질을 이른 시간 내 분석해 방어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주 목표다. 주한미군사령부가 공식적으로 이 프로젝트를 도입한다고 밝힌 곳은 부산이 처음이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시민 안전이 크게 위협받는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7일 부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은 “미국은 해외 미군부대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에 화학대대를 배치하고 있다”며 “다른 지역에 이어 부산까지 생물무기 반입을 확대하는 것은 한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외면한 처사”라고 규탄했다. 평통사 관계자들은 이미 지난 14일부터 감만8부두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해 5월 경기도 오산 미군기지에 탄저균이 배달된 것도 이번 프로젝트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박석분 평통사 상임운영위원은 “오산 탄저균 배달 사건처럼 미군의 주장과 달리 위험물질은 어떤 식으로든 반입·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부산은 전 세계를 오가는 물동량이 많은데다 인구가 밀집해 있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하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은 “이 때문에 미군의 ‘군사화물’에 대한 세관 검사 예외 규정을 적용하고 있는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을 즉각 개정해야 한다”면서 “중앙정부뿐만 아니라 지자체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부산 평통사는 이 같은 위험성을 알리기 위한 1인 시위를 계속하고, 다른 시민단체와도 연계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