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정배 "제창 불허됐다고 보복적 조치로 여야 관계 경색시켜선 안돼"

중앙일보 2016.05.17 11:06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는 17일 국가보훈처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결정에 대해 “보복적인 조치로 여야 관계, 대통령과의 관계를 경색시켜선 안된다”고 말했다. 전날 박지원 원내대표가 “협치를 깨버리는 처사”라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에게 박승춘 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 공동 제출을 제안한 것과는 온도차가 있는 반응이다.

천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는 이건 보훈처 결정이라고 하지만 사실 박근혜 대통령의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께서 양식 있는 국민들, 특히 광주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했고, 소통과 협치 그리고 국민통합을 바라는 총선 민의도 져버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의 압도적인 민의는 여당과 야당에게 그동안의 대결의 정치를 끝내라, 그리고 이제는 소통하고 대화하고 타협하는 정치를 하라고 명령하는 것이었다”며 ”국민의당은 기존에 여야에 실망한 많은 국민들이 새롭게 기대를 주시고 있는 정당이기 때문에 이러한 민의를 아주 무겁게 받들고 소통과 협치에 앞장설 각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가습기 살균제 특검 도입 필요에 대한 주장은 이어갔다. 천 대표는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는 방안이 뭔지 국가가 이것을 만들고 시행해야 되는 건 너무나 당연한데 검찰은 정부관계자에 대한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검찰이 계속 이런 상태의 태도를 보인다면 특검제도를 조기 도입해서라도 진실을 철저히 가리고 책임자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