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부진 임우재 이혼소송 2라운드, 임우재 직접 법정 출석

중앙일보 2016.05.16 16:10
기사 이미지

이부진, 임우재[중앙포토]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의 이혼소송 항소심 변론준비기일에 직접 참여하며 ‘이혼 불가’ 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했다.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녀 이부진(45)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48) 삼성전기 상임고문의 이혼소송 항소심 변론준비기일이 16일 오전에 열렸다. 이날 변론준비기일은 오전 10시 수원지법 가사2부(재판장 조미연) 심리로 약 1시간 정도 진행됐다.

변론준비기일은 소송절차에 앞서 주요 쟁점과 증거관계를 정리하는 자리로 원·피고 대리인만 참석해도 되는 자리다. 이에 임 고문은 직접 참석함으로써 ‘혼인 유지’의 의지를 강하게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 사장은 나오지 않고 변호사만 법정에 나왔다.

임 고문은 굳은 표정으로 아무 말 없이 법정에 들어갔다. 법정을 나설 때도 재판과 관련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 지난 2월 4일 항소장을 제출할 때 “가정과 아이를 지키고 싶다”며 취재진에게 적극적으로 자신의 주장을 밝혔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2심의 주요 쟁점은 임 고문의 이혼 책임 여부와 자녀 면접 교섭권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1심 법원은 '원고(이부진)와 피고는 이혼한다', '친권과 양육권은 원고로 지정한다', '자녀에 대한 (피고측의) 면접교섭권은 월 1회로 한다'고 판결했다. 사실상 이 사장 측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인 판결이었다.

향후 재판에서 임 고문 측이 쟁점마다 반박 근거 등을 제시하며 ‘이혼 불가’를 주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사장 측 변호인은 취재진의 질문에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며 “내달 13일 2차 변론준비기일이 열릴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