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이 최선의 길

중앙일보 2016.05.16 10:42
국가보훈처가 오는 18일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 방식으로 부르는 기존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금년 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공식 식순에 포함해 합창단이 합창하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참석자 자율 의사'를 존중하면서 노래에 대한 찬반 논란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관련 단체들이 기념곡 지정을 요구하고 있으며, 지난 13일 박근혜 대통령이 여야 3당 원내 지도부와의 회동에서 "국론 분열이 생기지 않는 좋은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보훈처 최정식 홍보팀장은 "5·18행사는 97년 지자체 기념식서 정부 기념식으로 승격됐다"며 "제창과 합창에 대한 찬반 양론이 팽팽한 상황에서 양쪽 진영 모두 행사를 보이콧하겠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공식식순에 포함해 부르고 싶은 사람을 부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부르지 않는게 논란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결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본 행사인 기념공연에서 합창단이 합창하고, 부르고 싶은 사람은 따라 부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부르지 않을 수 있도록 '참석자 자율의사'를 존중하는 것이 논란을 최소화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훈처는 또 이 노래를 5·18 기념곡으로 지정하기도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보훈처는 "5대 국경일, 46개 정부기념일, 30개 개별 법률에 규정된 기념일에 정부에서 기념곡을 지정한 전례가 없고 애국가도 국가 기념곡으로 지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곡으로 지정할 경우 '국가 기념곡 제1호'라는 상징성 때문에 또다른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2년 4월 윤상원과 박기순의 영혼결혼식의 추모곡으로 불려진 이후 5·18민주화 운동의 정신과 역사를 담은 상징적인 노래로 여겨지고 있다. 5·18 기념일이 1997년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이명박 정부 첫해인 2008년까지 5·18 기념식에서는 모든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방식이 유지됐지만, 현재의 방식으로 바뀌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는 대통령께서 지난 13일 청와대 회동과 소통 협치의 합의를 잉크도 마르기 전에 찢어버리는 일이라며 강한 항의를 했다"고 밝혔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