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딱새 7남매

중앙일보 2016.05.16 09:17
기사 이미지



어서 밥 달라고 아우성이다.

잎은 크게 벌리고 목은 길게 늘이고.

어떻게 순서 알고 먹이를 주는걸까.

칠 남매 고루 튼튼하게 잘 키웠다.

하루 다르게 커가는 새끼들의 몸집,

어미 딱새 눈코 뜰 새가 없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