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무리 사냥꾼 강정호, 그 비결은?

중앙일보 2016.05.16 09:00
기사 이미지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 선수

이쯤되면 마무리 사냥꾼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또다시 메이저리그 정상급 클로저로부터 홈런을 빼앗아냈다.

강정호는 16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6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2타점을 기록했다. 컵스 선발 존 레스터를 상대로 두 타석 연속 침묵했던 강정호는 7회 2사 2루에서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9회에는 헥터 론돈을 상대로 풀카운트 끝에 시속 96마일(약 155㎞) 포심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겼다. 피츠버그는 선발 게릿 콜의 8이닝 3피안타·무실점 역투와 강정호의 활약을 더해 2-0으로 이겼다.

강정호는 소문난 마무리 킬러다. 이날 홈런을 빼앗은 론돈은 2014년 29세이브, 2015년 30세이브를 올린 컵스 마무리다. 올해도 한 번의 구원 실패 없이 7번의 승리를 지켰다. 강정호는 MLB 데뷔 홈런도 마무리로부터 때려냈다. 지난해 5월4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트레버 로젠탈로부터 0-1로 뒤진 9회 동점포를 날렸다.

오승환의 팀 동료이기도 한 로젠탈은 지난 2년간 93세이브를 거둔 특급 소방수다. 2013년부터 3년 연속 30세이브 이상을 올린 글렌 퍼킨스(미네소타 트윈스)도 지난해 7월29일 경기에서 강정호에게 결승 홈런을 내줬다. 강정호는 미국 진출 당시 대결을 희망했던 '170㎞ 투수'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과도 2타수 1안타·1볼넷을 얻어냈다.

강정호가 마무리 투수들에게 유독 위력을 발휘하는 건 뛰어난 직구 대처 능력 덕분이다. 강정호는 지난해 95마일 이상 공을 상대로 타율 0.422를 기록해 MLB 전체 2위에 올랐다. 이날도 론돈이 6개 연속 슬라이더를 던진 뒤 직구로 승부했지만 흐트러지지 않고 담장 밖으로 날려보냈다. 지난해 채프먼을 상대로 기록한 안타도 100마일 포심패스트볼을 때려 만든 것이었다. 적극적인 승부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강정호는 초구부터 과감하게 휘두르는 스타일이다. 지난 10일 신시내티전에서는 3타석 연속 초구를 때리기도 했다. 뛰어난 구위를 내세워 공격적인 투구를 하는 마무리들과 좋은 승부를 할 가능성이 높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