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가 만든 ‘웨어러블 로봇’ 최초 공개

중앙일보 2016.05.13 14:40
기사 이미지

아이언 맨 수트. 영화 속 과학의 결정체로 꼽힙니다. 사람이 입고 조작하는 ‘웨어러블 로봇’의 형태입니다.

현대자동차가 만든 ‘아이언 맨’ 수트를 입고 두 팔로 자동차를 번쩍 들어올린다?

조만간 이런 일이 국내에서 가능할 전망입니다. 현대차그룹이 영화에서나 볼 수 있던 웨어러블(wearableㆍ착용가능한)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차는 지난 11일 자사 블로그(blog.hyundai.co.kr)에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 중인 웨어러블 로봇 실물을 공개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현대차가 공개한 웨어러블 로봇입니다. 로봇 어깨와 팔ㆍ다리에 달린 띠를 매고 ‘입을’ 수 있는 형태입니다. 공상과학소설(SF)에 등장하는 멋진 로봇의 모습은 아니지만 ‘실용성’을 강조한 모델입니다. 현대차는 근력을 20배 늘려주는 유압식 착용 로봇, 간단한 장비만 착용하면 힘을 8배까지 증강시키는 전기식 착용 로봇 등 다양한 종류의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 중입니다.

기사 이미지

현대차 중앙연구소 웨어러블 로봇 연구진의 모습입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 뿐 아니라 현대모비스ㆍ현대로템ㆍ현대위아 같은 핵심 계열사 연구 인력을 대거 투입해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한 채 무거운 지하철 문을 들고 작업하는 모습입니다. 현대차는 이 로봇이 무거운 물체를 옮겨야 하는 작업장에서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웨어러블 로봇을 착용하면 작은 힘으로 허리ㆍ무릎 등에 무리를 주지 않고도 작업할 수 있습니다. 수백 ㎏에 달하는 물체를 옮겨야 하는 열차ㆍ자동차 조립 공정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기사 이미지

이 로봇은 국방용으로도 쓸 수 있습니다. 50㎏에 이르는 군장을 지고도 평지ㆍ계단ㆍ경사면을 걷고 수직 장애물이나 참호를 시속 6㎞ 이상 속도로 통과할 수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하반신 마비 장애인, 거동이 불편한 노인 같은 교통 약자의 이동에도 웨어러블 로봇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부상자의 재활 치료용으로도 가능합니다.

기사 이미지

현대차그룹은 궁극적으로 웨어러블 로봇 개발을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연구에 활용한다고 소개합니다. 현대차 웨어러블 로봇은 지난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내셔널인스트루먼트 위크’ 첨단 제조ㆍ제어 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웨어러블 로봇이 현실화할 날도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 로봇은 영화 아이언 맨에서처럼 몸 전체를 덮는 구조는 아닙니다. 하지만 안전띠만 매면 쉽게 착용할 수 있는 형태라 더 현실적입니다. 현대차 측은 “상용화를 목표로 여러 용도로 쓸 수 있는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 중”이라며 “웨어러블 로봇 개발을 통해 현대차그룹 비전인 ‘사람과 사물의 자유로운 이동’을 구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사진=현대차그룹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