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음, 쓰레기에 불만 품고 이화마을 벽화 훼손한 주민들

중앙일보 2016.05.13 11:20
 
기사 이미지

훼손되기 전 모습 [사진 한국관광공사]

관광객들로 인한 소음과 낙서에 불만을 품고 벽화를 훼손한 서울 이화동 이화마을 주민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서울 이화동 이화마을의 벽화 중 일부를 페인트를 덧칠해 지운 혐의(재물손괴)로 박모(55)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사 이미지

주민들이 벽화 지우고 있는 모습 [사진 혜화경찰서]

박씨 등 3명은 지난달 15일 오후 8시쯤 이화마을 계단에 그려진 4000여 만 원 상당의 해바라기 그림에 회색 수성페인트를 덧칠해 지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24일에는 권모(45)씨 등 또 다른 주민 2명이 다른 계단에 그려진 1000여 만 원 상당의 잉어 그림 위에 회색 유성페인트를 칠했다.

낙후된 산동네였던 이화마을은 10년 전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2억5000만 원을 들여 마을 곳곳에 벽화를 그리면서 관광명소로 알려졌다.

당시 대학교수 등 전문가 68명이 참여해 이화동 9번지 일대에 70여 개의 작품을 만들었다. 해바라기와 잉어 계단은 그중 대표작이다. 이화마을은 독특한 풍경으로 예능프로그램과 드라마의 촬영명소가 됐고, 한류관광코스로도 떠오르면서 국내외 관광객들로 붐볐다.

하지만 관광객들로 인한 소음과 낙서, 쓰레기 등의 문제가 지속되자 박씨 등 마을주민은 종로구청ㆍ문화체육관광부 등에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다. 각 관계 기관들이 주민 간담회ㆍ워크숍 등을 열며 문제 해결에 나섰지만 주민들 사이의 의견차이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민원이 해결되지 않자 박씨 등은 직접 벽화를 훼손했다.

▶ 관련기사 이화동 벽화마을에 꽃과 물고기가 사라졌다.

경찰은 종로구청과 문체부로부터 진정서 및 고소장을 신청받아 수사에 착수, 박씨 등 3명을 먼저 특정해 검거했다. 이후 목격자 진술과 페인트 분석 등을 통해 권씨 등 2명도 붙잡았다.

종로구청 측은 “이전에 벽화 작업에 참여했던 작가들과 함께 복원 혹은 새로운 작품을 그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주민들과 협의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