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의원실은 ‘미니 경찰서’

중앙일보 2016.05.13 02:03 종합 1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표창원

경찰대 교수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표창원(용인정) 당선자가 전·현직 경찰 2명을 보좌진으로 채용했다. 경찰대 졸업 후 경찰로 재직했던 표 당선자까지 포함하면 의원실에 경찰 출신만 3명이다.

전·현직 경찰 2명 보좌관 채용
“탐정 역할해 누락 사실 찾아낼 것”

표 당선자는 4급 보좌관에 울산지방경찰청 최대규 경정을 채용했다. 경찰대 7기 출신으로 경찰대 5기인 표 당선자의 대학 후배다. 표 당선자와는 1999년 경찰청 제도개선기획단에서 함께 근무한 인연이 있다. 최 경정은 미국 럿거스대에서 범죄학 석사 학위도 받았다.

5급 비서관에는 표 당선자의 경찰대 교수 재직 시절 제자였던 김병수(경찰대 20기) 변호사를 채용했다.

표 당선자는 “저와 같이 일해본 경험도 있고 조사 능력과 정책 전문성을 갖춘 분이 필요해 두 사람을 채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가습기 살균제 사태나 정운호 게이트가 발생하면 국회가 할 수 있는 게 검찰과 경찰의 조사·수사 결과에 근거한 청문회나 대정부 질문뿐이었다”며 “경찰 출신들이 들어오면 실제 ‘탐정’ 역할을 하면서 공식 조사에서 누락한 것들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당선자는 지난 11일 안전 분야를 담당하는 당 정책위부의장에 임명됐다. 국회 상임위는 안전행정위원회를 희망하고 있다. 표 당선자는 “우리 당이 취약했던 도로교통안전, 경제범죄 분야 등에서도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