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선수권 5관왕' 손연재 "올림픽에선 더 좋은 성적 기대"

중앙일보 2016.05.10 21:24
기사 이미지

[사진 갤럭시아SM]


손연재(22·연세대)가 2016 리우올림픽을 세 달여 앞두고 출전한 아시아선수권에서 전 종목을 석권했다.

손연재는 10일 우즈베키스탄 타슈겐트에서 열린 2016 아시아리듬체조선수권 종목별 결선에서 후프, 볼, 곤봉, 리본 4개 종목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개인종합에서 네 종목 합계 73.750점을 기록해 개인종합 3연패에 성공한 손연재는 전관왕에 올랐다. 아시아선수권에서 5관왕이 나온 것은 2009년 아스타나 대회 이후 처음이다. 한국 리듬체조에서는 손연재가 처음이다.

후프, 볼, 리본에서는 자신의 역대 최고점을 경신했다. 특히 리본에서 받은 18.700점은 손연재가 역대 국제대회에서 받은 점수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다. 손연재는 이날 후프에서 18.600점을 획득, 사비나 아시바예바(카자흐스탄·17.950점)와 엘리자베타 나자렌코바(우즈베키스탄·17.400점)를 크게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볼에서도 상승세는 이어졌다. 손연재는 18.600점을 획득해 볼 종목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곤봉 연기에 나선 손연재는 18.550점을 얻어내 본인의 네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연재는 "올해 아시아선수권도 5관왕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 아주 기쁘다"며 "올림픽까지 남아 있는 시간에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 체력도 키우고 기울을 보완해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