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지사, 옥시 사태 재발방지 적극 노력 의지 표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6.05.10 18:37
경기도가 제2, 제3의 ‘옥시 사태’를 막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피해자 치료 지원 등 경기도 차원 대책 추진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9일 오전 간부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생활보호, 건강관리 등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지시하고, 경기도와 도 산하 공공기관에서 옥시 제품 사용을 즉시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 지사는 “건강을 챙기려는 조치가 도리어 건강을 해치는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일이 일어나 너무도 안타깝다”며 “경기도는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하는 것을 철저히 막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어 “경기도는 피해자들의 치료와 건강관리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제2, 제3의 옥시사태가 절대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늦었지만 검찰 조사와 청문회 등 진상이 빠른 시일 안에 철저히 규명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의 이날 발언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운데 1/3 가량이 경기도민으로 도 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도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인정된 전국 221명 가운데 경기도민은 70명으로 1/3을, 사망자는 24명으로 전국 사망자 95명 가운데 1/4을 차지하고 있다. 피해신청자 역시 전국 530명 가운데 161명으로 30%에 달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및 가족 건강관리 지원(경기도의료원), ▶세대주 사망 등에 따른 생활보호 긴급 지원(보건복지국), ▶도청과 공공기관 내 옥시제품 불매운동 (자치행정국),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추가 발굴을 위한 피해 접수창구 설치(환경국), ▶옥시 피해자 지원 특별법 제정 건의(환경국), ▶방역약품, 살충제, 모기향, 모기기피제, 물티슈 등 건강과 밀접한 의약외품 및 식품에 대한 안전 점검 강화(보건환경연구원) 등 실국별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남 지사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는데도 5년을 끌다 검찰수사가 시작되자 변명성 사과발표로 국민들이 더욱 공분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을 유해물질 규제 기준 미비, 집단소송이나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부재 등 제도적 문제를 바로 잡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