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상 첫 한중 광역자치단체장 회의 6월 인천 송도에서 열린다

중앙일보 2016.05.10 16:39
한국과 중국의 광역 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첫 회의가 다음달 8일 인천 송도에서 개최된다.

전국시·도지사협의회는 10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명 1주년을 기념해 다음달 8일 인천 송도의 한옥호텔 경원재에서 '제1회 한·중 지사·성장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의 전국시도지사협의회와 중국의 인민대외우호협회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양국 지방자치단체들이 모여 경제와 문화 교류및 협력 활성화를 도모하고 향후 발전방향도 모색한다.

참석 대상은 한국 17개 시·도 단체장, 중국 31개 지방정부(성·직할시·자치구) 단체장이다.이날 현재까지 허난(河南)·윈난(雲南) 등 6개 성장이 참석 의사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한·중 양국 자치단체장들은 '한·중 FTA 체결 1주년에 따른 지방정부 교류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경제·문화·관광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또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양국 우호관계도 다질 예정이다.

중국 성장들은 다음달 7~9일 한국을 방문한다. 7일에는 인천 송도의 인천경제자유구역 홍보관, 센트럴파크 수상택시 탑승, 송도쓰레기 집하장, U시티관제센터 등 주요시설을 둘러볼 계획이다. 8일 오전에는 청와대를 예방한다.

시·도지사협의회 관계자는 "일본 자치단체장들과는 1999년부터 교류하면서 회의를 다섯 차례 했지만 중국 자치단체장들과의 교류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중 양국이 경제·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파트너로서 서로 신뢰를 쌓고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