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짠돌이 대통령 병” 안철수 김홍걸 ‘썰전’

중앙일보 2016.05.10 16:02
 
 

“짠돌이! 1000억 넘게 기부한 사람에게 짠돌이라고…대선 후보 양보한 사람이 대통령 병 걸린 사람이겠습니까”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여러 지적들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8일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방송을 통해 “저더러 짠돌이라고 하고, 대통령 병 걸렸다고 하는데 다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하지 않은 말이 왜곡될 때마다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을 요즘 해본다, 정치인에게 설명에 대한 책임이 이래서 있구나라고 느낀다”며 구체적으로 반박했다.

안 대표는 “어떤 사람들은 저더러 세상 물정을 모른다고 그런다”며 “하지만 우리나라 같은 열악한 나라에서 벤처를 창업해서 나름 기반을 닦은 사람이 어떻게 세상 물정을 모르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1000억원을 넘게 기부한 저더러 짠돌이라고 한다든지, 현안이 있을 때마다 대부분 얘기를 해왔는데 ‘왜 말을 안 하느냐, 입을 열어라’는 등의 왜곡들이 있다”며 “또 ‘대통령 병에 걸려서 탈당한 것 아니냐’라고 말을 하는데, 대선 후보를 양보한 사람이 대통령 병에 걸렸겠는가”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과거 돈을 많이 벌었을 때도 저는 차와 집이 그대로였고, 아파트 앞 국숫집에 가서 밥 먹는 것도 그대로였다. TV에 나와 유명해져 모든 사람이 다 저를 좋아했을 때도 전혀 들뜨지 않았다”며 자신은 명예나 명성 때문에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어떤 오해에 대해 설명하는게 구차하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았다. 변명이나 설명을 하지 않고 묵묵히 제가 하는 일을 하면 오해가 풀리고 진실이 밝혀지는 일이 많았다”라며 “적극적으로 왜곡하는 상대방이 있는 것 아닌가. 그 사람들이 진실을 왜곡하고, 그 노력을 지속한다”며 앞으로 자신의 보도와 관련해 왜곡된 이야기가 전해질 경우 이에 적극 대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에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SNS를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단일화 협상이 마음대로 되지 않자 다 내팽개쳐버린 것 아니냐. 그래서 문재인 후보 지원유세도 막판에 마지못해 나왔고 선거 당일 결과도 안 보고 외국으로 떠나버리는 기상천외한 행동으로 선거에서 누가 이기든 관심없다는 메시지를 던지지 않았냐. 이래도 진실이 왜곡된다고 생각하나”라며 반문했다.

짠돌이가 아니라는 해명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은 “(안 대표가) ‘1000억 기부한 사람한테 짠돌이라니’라고 하는데 기부로 재단을 만드셨을 때 이사장으로 모셔간 박영숙 선생에게 월급과 판공비를 제대로 드렸는지 안 대표에게 한 번 물어보라”라고 반박했다.
 
또 열악한 환경에서 벤처 창업에 성공해 세상물정을 잘 안다고 강조한 것에 대해서는 “스티브 잡스도 세상 물정은 잘 모르는 사람이었다. 그분 전기나 영화만 봐도 천재적 재능이 없었다면 주변에서 따돌림당할 괴짜였다”며 “작은 사업에서의 성공이, 그 사람이 사회성이나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갖췄다는 것을 증명해주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선 후보를 양보한 사람이 대통령병에 걸렸겠나’라는 안철수 대표의 언급에 대해 질문했다.

김 위원장은 “선의의 양보가 아니었다는 것은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다. 문재인 후보 지원 유세 당시에도 막판에 마지못해 나오지 않았는가”라면서 “그뿐만 아니라 선거 당일, 결과도 보지 않고 외국으로 떠나버렸다. 이를 통해 ‘누가 이기든 관심 없다’는 메시지를 던지지 않았는가”라고 주장했다.

한편 안철수 대표는 김홍걸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에 아직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배재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