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손에 쏙 '4인치 아이폰SE' 오늘 출시

중앙일보 2016.05.10 11:13
기사 이미지
한 손에 쏙 들어오는 4인치형 스마트폰 '애플 아이폰SE'가 10일 국내에 출시됐다.

아이폰SE는 애플이 2013년 10월 출시한 아이폰5C 이후 오랜만에 내놓은 콤팩트 사이즈의 중저가 모델이다. 디자인은 2014년 출시된 아이폰5s와 같고 성능은 지난해 나온 아이폰6s급이다.레티나 디스플레이와 애플이 설계한 프로세서인 A9칩, 1200만 화소짜리 후면카메라가 탑재됐다. 사진 촬영 직전과 직후를 짧은 영상으로 기록할 수 있는 라이브포토 기능과 애플페이 터치 ID 등 아이폰6s의 핵심 주요 기능도 모두 있다. 기본 색상인 스페이스 그레이·실버·골드 외에 로즈골드도 출시됐다.

출고가는 16GB짜리가 56만9800원, 64GB는 69만9600원으로 아이폰6s 대비 약 30만원 저렴하지만 다른 삼성전자나 LG전자가 국내에 풀어놓은 중저가폰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애플 마니아이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아이폰SE를 판매하는 국내 이동통신 3사는 가입 요금제 별로 공시지원금도 이날 공개했다. 6만원대 요금제 가입시 SK텔레콤 공시지원금은 6만8000원, KT는 7만원, LG유플러스는 8만2000원이다. 대리점에서 이 공시지원금의 15%까지 추가지원금으로 받으면 16GB 아이폰SE의 경우 휴대폰 기기값 47만5500원~49만16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최고가 요금제에 가입하면 41만~43만원대에 구입 가능하다. 요금제 별로 16GB와 64GB에 대한 공시지원금은 같다.
기사 이미지
아이폰SE 출시는 애플의 정체된 성장과도 무관치 않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위주의 전략을 펼쳤던 애플은 올해 1분기(1~3월) 매출액이 13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해 '아이폰 시대가 끝난 것 아니냐'는 우려를 받았다. 이 때문에 애플도 글로벌 시장을 휩쓸고 있는 중저가폰 열풍을 무시하기 어려운 처지다. 아이폰은 애플 매출의 65%를 차지한다.

애플의 경쟁사인 삼성전자도 이미 중저가폰을 여러대 내놓았다. 지난달 말과 이달 초 삼성전자는 출고가가 20만원~30만원대인 갤럭시J3·J7을 출시했다. 올해 초엔 갤럭시J보다 상위급인 갤럭시A도 출시했다. LG전자도 중저가폰인 K10과 X스크린을 국내에 출시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