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폰SE 최저가 41∼42만원대…64GB 모델은 60만원 선

중앙일보 2016.05.10 07:28
기사 이미지

[사진 애플코리아]


애플의 4인치 보급형 스마트폰 ‘아이폰SE’의 최저 판매가가 41∼42만원대로 10일 책정됐다.

이날 정식 판매에 들어간 아이폰SE의 출고가는 16GB가 56만9800원, 64GB가 69만9600원으로 확정됐다.

공시지원금은 가장 가격이 높은 요금제(월 11만원 가량)를 쓸 경우 SK텔레콤은 12만2000원, LG유플러스는 13만7000원을 각각 지급한다. 다만 KT는 공시지원금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SKT와 LG유플러스가 아이폰SE에 책정한 공시지원금은 프리미엄 모델인 아이폰6s에 주던 공시지원금과 같은 액수다.

공시지원금의 최고 15%까지 주는 추가지원금까지 받으면 아이폰SE의 실구매가는 SK텔레콤에서 16기가바이트(GB) 기준으로 최저 42만9500원, LG유플러스에서 41만2250원이다.

소비자가 가장 많이 선택하는 월 6만원대의 요금제를 선택하면 16GB의 구매가는 SK텔레콤에서 49만1600원, LG유플러스에서 47만5500원이다.

64GB 모델의 경우 월 6만원대 요금제를 쓸 때 실구매가가 SK텔레콤에서 62만1400원, LG유플러스에서 60만5300원이다.

아이폰SE는 애플이 아이폰5C 이후 2년 반 만에 들고나온 보급형 모델이다. 색상은 그레이·실버·골드·로즈골드 등 4가지다.

현재 T월드 다이렉트와 유플러스 숍 등 이통사 공식 온라인 매장에서는 상품 대부분이 품절 상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