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원고 존치교실 753일 만에 이전 합의

중앙일보 2016.05.10 01:44 종합 16면 지면보기
경기도 안산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이 사용했던 존치교실(4·16기억교실) 이전 문제가 세월호 사고 이후 753일 만에 사회적 합의를 통해 최종 해결됐다. 특히 숨진 학생들이 사용하던 유품을 옮겨 짓는 영구 추모관의 이름도 당초 ‘4·16민주시민교육원’에서 ‘4·16안전교육시설(가칭)’로 바뀌었다. 민주보다는 세월호 사고의 교훈인 안전을 중시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본지 4월 22일자 29면>

교정 옆에 지상 4층 추모관 건립
명칭은 ‘4·16안전교육시설’로

경기도교육청은 9일 안산 정부합동분향소 앞에서 존치교실 이전 내용이 담긴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서’ 서명식을 했다. 서명식에는 경기도교육감, 단원고 교장, 4·16가족협의회 대표(유가족), 경기도지사, 경기도의회 의장, 안산시장, 안산교육지원청장 등 7개 기관·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지난 2월부터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가 중재해 아홉 차례 회의 끝에 종지부를 찍은 협약서에 따르면 ‘4·16안전교육시설’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426-10 일원에 건립된다. 단원고 교정 바로 옆 도로부지다. 지하 1층~지상 4층(연면적 3835.90㎡) 규모다. 추모교실 11개, 관리시설 5개, 연수시설 9개 등 모두 27개의 공간이 들어선다. 2018년 9월 준공예정이다. 사업비는 모두 90억원으로 경기도와 도교육청이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

안산=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