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말 바루기] ‘너가’는 바른말이 아니다

중앙일보 2016.05.10 00:01 경제 8면 지면보기
“너가 이거 한번 해볼래?” “너가 이걸 해낼 수 있겠니?”

상대와 말을 주고받을 때 ‘너가’라고 하는 사람이 꽤 있다. 괜찮은 표현일까?

2인칭 대명사인 ‘너’는 뒤에 ‘가’(주격조사·보격조사)가 올 때는 ‘네’가 되는 것이 우리말 어법이다. 즉 “너는 가만히 있어”처럼 ‘는’이 붙을 경우엔 ‘너’가 되지만 “네가 어떻게 그럴 수 있니”처럼 ‘가’가 붙을 때는 ‘네’가 된다. 따라서 ‘너가’는 ‘네가’의 잘못이다.

‘네가’를 ‘너가’라고 하는 것은 ‘내가’와 ‘네가’가 발음상 구분이 어렵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생각된다. 예를 들어 밥을 먹고 “내가 사는 거냐?” “네가 사는 거냐?”라고 말한다면 발음이 비슷해 어느 경우인지 헷갈린다. 이래서 ‘네가’를 ‘너가’라고 분명히 알아듣게끔 얘기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럴 때는 ‘네가’를 ‘니가’로 발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즉 “니가 사는 거냐?”라고 대부분 얘기한다.

이때의 ‘니가’ 역시 ‘네가’가 바른말이다. 표준국어대사전은 ‘니’는 ‘네’의 방언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럼에도 ‘니가’가 많이 쓰이는 것은 무엇보다 ‘내가’ ‘네가’를 발음으론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니가’는 지방뿐 아니라 서울에서도 두루 사용되고 있다.

‘너가’는 잘못된 표현이므로 ‘네가’라고 해야 한다는 지적만으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실제로 ‘네가’라고 발음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내가’와 ‘네가’의 구분을 분명하게 하기 위해 ‘네가’를 ‘니가’라고 발음하고 적을 때는 ‘네가’라고 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 아닐까 생각된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