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북한, 핵 매달리는 태도 한심…하지만 국회가 주도해 대화문 열 것"

중앙일보 2016.05.06 14:03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신임 원내대표가 “북한이 핵에 맹목적으로 매달리는 태도는 한심하고 포기해야 한다”며 "하지만 대북 제재를 유지하면서 국회가 주도해 대화 국면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5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향후 남북관계의 방향에 대해 “나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철학을 갖고 있다. 기본적으로 남북 대화를 강조하지만, 북한이 맹목적으로 핵에 매달리는 태도는 한심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나는 고향이 강원도 철원으로, 접경지역 출신이다. 고향에서 (남북 관계에서) 위기가 올 때마다 불안해 하고, 아이들을 마음 놓고 키우지 못하는 것을 지켜봐왔다”며 “전 세계 2000년 역사에서 무력에 의지해 오래 간 정권은 어디에도 없다. 원내대표를 하면서도 안보에 있어선 확고한 의식을 갖고 갈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에 끌어들여 핵을 포기할 명분을 줘야 한다”며 "당장 대북 제재를 해제하라는 게 아니라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을 개발하면 응징하되, 한 편으로는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압박만 해선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 (보수 측에서) 그동안 ‘퍼주기 정책 때문에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했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안 퍼줬는데도 북한은 핵을 개발하고 실험하지 않았느냐”며 “제재와 압박 수단을 쓰면서 대화 창구를 열어놔야 한다”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핵을 포기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6자 회담을 재개할 실무준비를 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지존심도 있고 하니 국회가 명분을 만들고 북핵 문제도 주도해 대화 국면을 슬슬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