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8일 피해 구제 종합대책 협의

중앙일보 2016.05.06 01:27 종합 6면 지면보기
여야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일요일인 8일 당정 협의를 열어 가습기 살균제 피해 대책을 논의키로 했다. 지난 3일 정진석 원내대표-김광림 정책위의장이 선출된 뒤 처음 열리는 당정 협의다.

더민주, 특위 만들어 ‘옥시법’ 추진

당에선 정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 및 환경노동위 권성동·보건복지위 이명수·산업통상자원위 이진복 간사 등이, 정부에서는 윤성규 환경부 장관과 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5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는 상황에서 당정이 종합적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당정 협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선 미세먼지 환경 문제 대책도 함께 논의한다.

이보다 앞서 당내 가급기살균대책특별위원회를 발족시킨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20대 국회에서 국회 차원의 가습기 살균제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더민주 가습기 특위 양승조 위원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국민의당과 협조해 국회에 진상 규명과 문제 해결을 위한 특위를 설치하고 관련 정부기관을 소환해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위원장은 “가습기 살균제를 포함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화학물질 관련 피해 구제를 위한 ‘화학물질피해구제법(일명 옥시법)’을 제정하고 화학물질피해구제기금도 조성해야 한다”며 “화학물질이 포함된 제품은 의약품·화장품처럼 철저한 검사를 통해 유통되도록 하는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는 향후 ▶2012년 사건 이후 검찰 수사가 부진한 이유 ▶유해성 실험보고서 조작 의혹 ▶산업부의 제품 안전관리 문제 ▶질병관리본부의 살균제 성분 동물 흡입실험 결과 등을 집중 추궁하겠다며 필요한 경우 청문회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가영·이지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