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수 전원에게 벤츠”…레스터시티 구단주 선물

중앙일보 2016.05.06 00:13 종합 2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레스터시티 선수들이 4일 구단 훈련장에서 플래카드를 흔들며 우승을 자축하고 있다. [레스터시티 SNS]


창단 132년 만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오른 레스터시티 선수단이 깜짝 보너스를 받는다. 태국인 구단주 비차이 스리바다나프라바(58)가 우승을 자축하기 위해 통 큰 선물을 준비했다.

30명에게 5500만원짜리 차 안겨
미국 라스베이거스 단체 여행도
라니에리 감독은 보너스 83억


영국 데일리메일은 5일 ‘스리바다나프라바 구단주가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끈 30명의 레스터시티 선수 전원에게 고급 승용차를 선물한다’고 전했다. 구단주가 직접 고른 선물은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의 3만2670파운드(약 5470만원)짜리 중형 전기 자동차다. 여기에 드는 비용은 100만 파운드(16억7000만원)에 이른다.

스리바다나프라바 구단주는 올 시즌 개막에 앞서 “12위 이상의 순위를 기록하면 선수단에 650만 파운드(약 108억원)의 보너스를 주겠다”던 약속을 지켰다. 선수단은 조만간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여행도 떠난다. 클라우디오 라니에리(65·이탈리아) 감독은 별도의 계약 조건에 따라 우승 보너스 500만 파운드(약 83억원)를 받는다.

스리바다나프라바 구단주는 1989년 태국 소매유통기업 킹 파워를 설립해 연간 약 680억 바트(약 2조2300억원)의 수익을 내는 기업으로 성장시킨 재력가다. 2010년 8월 레스터시티를 3900만 파운드(약 653억원)에 인수한 그는 지난 2013년 12월 구단의 채무를 모두 갚았다. 프리미어리그에 승격한 2014년 이후엔 투자를 더욱 늘려 팀 전력을 다졌다.

구단주는 레스터시티를 응원하는 팬들에게도 수시로 깜짝 선물을 줬다. 지난달 3일,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사우스햄턴과의 홈 경기를 찾은 관중 모두에게 맥주와 도넛을 선물했다. 8일 에버턴과의 홈 최종전을 앞두고 “모든 관중에게 맥주를 돌리겠다”는 약속도 내놓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