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한국 주한미군 방위비 '100% 부담하라' 주장

중앙일보 2016.05.05 13:56
기사 이미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의원

미국 공화당의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4일(현지시간) 한국이 주한미군 방위비를 100%를 부담하라고 요구했다.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도 또 거론했다.

트럼프는 이날 CNN 인터뷰에서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지명자가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한국은 주한미군 인적 비용의 50%를 부담한다’고 밝힌데 대한 입장을 질문받고 “100% 부담하는게 왜 안되는가”라고 반문했다. 트럼프는 한국ㆍ일본ㆍ독일 등 미군 주둔 국가들이 모든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지를 재차 묻자 “당연하다. 그들이 모든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왜 우리가 그 비용을 내야 하는가. 우리가 방어하고 있다”며 “우리는 더는 전 세계의 군대와 경찰 역할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그들이 (방위비 인상) 협상에 응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협상장을 나올 준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들이 미치광이가 있는 북한에 맞서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면, 우리를 제대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를 제대로 존중하지 않으면 답은 간단하다“며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방위비 협상에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을 빼겠다는 의미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